• seowaco

《새끼줄악서》

결승문자라 정의한것을 잘못된것으로 표식일뿐

문자(글씨)로 칠수없는것입니다.

《새끼줄악서》 라는 용어를 태어나 처음 접해 봅니다. 조선왕조실록을 검색해보니 새끼줄악서라는 용어는 검색이 안됩니다. 그시대에 통용되어 기록에 전하는지요? 아니면 저자께서 새끼줄악서 라는 용어를 새로 창작하셨는지요? 새끼줄로 매듭지어 놓은것을 《결승문자》라 하며 결승문자라 명명한 그시대 학자 또한 어원정립의 잣대를 몰라 오류를 범하게 되신 것입니다. 새끼줄 악서라 하시는것은 결승문자를 지칭합니다. 위로부터 계보(세대)를 표시해 놓은게 결승문자의 기원입니다. 《quipu(계보,가보) 세대를 정하다》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1059499&cid=40942&categoryId=32972 《결승문자는 매듭을 지어 의사 표시를 약속한 행위로 문자로 규정될수 없는 것입니다.》 즉 저자께서 연구하신 바가 맞다면 징소리 장구소리등의 소리에 있어 높고 낮음의 음계를 규정한 음의 표식입니다. (악서=악보) 글씨(문자)는 바닥(터)에 스크래치를 내어(긁어) 그린 그림의 약식을 문자라 하는것입니다. 매듭방식은 고대 전세계에 존재했으며 문자 발전의 전 단계라 보시면 됩니다. 혼동의 여지가 있어 글을 남겨 드립니다. 기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56&aid=0010505002 《조선글씨어원연구회》 #새끼줄악서 #etymologist #etymology #koreahistory #卍 #고조선 #기자조선 #상나라 #단군조선 #조선 #마한 #홍산문명 #글씨 본문가기 https://story.kakao.com/mepssi/JCvZ3MFX0RA

조회 1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조선왕조실록 우리나라는 주 와 군이 300개

《조선왕조실록 기록》 선조실록 191권, 선조 38년 9월 28일 기해 1번째기사 1605년 명 만력(萬曆) 33년 체찰사 한효순과 북로·남왜의 방어, 병졸 훈련·기계 수리 등에 관해 이야기하다 묘시(卯時)에 상이 체찰사 한효순(韓孝純)을 인견하였다. 상이 효순에게 이르기를, 생략.. 무릇 군대는 사지(死地)인 것입니다. 만약 2석의 쌀로 사명(死命)을 바

《조선왕조실록의 기록》 노량해전이 서울 노량진? 영등포는 왜나오나?

《조선왕조실록의 기록》 노량해전이 서울 노량진? 영등포는 왜나오나? 한산도가 한반도? 아래 실록을 보면 서해에 이르지 못한다고 나옵니다. 고향 어르신들께서 오포에 다섯포구가 있어 바다로 나가셨다했으며 그래서 지명이 오포라하였다. 한반도는 그시대 조선이라는 지명 기자도등 다양한 별칭이 존재했다. 중국황족이 지금의 한국인 서세동점시기에 한반도 와 만주에 이주시

훈민정음 옛전자 즉 ㄱ ㄴㄷ..등 옛 사람이 만든 소리 글씨 의 발음을 옛 과 지금의 음운서를 참고해 음운을 복원해 표준을 정한것이다.

■대한민국의 소리 글씨는 고대시대 선왕이 만든 소리문자로 이를 근본으로 천자문이 완성되었다.■ 세종실록 117권, 세종 29년 9월 29일 무오 2번째기사 1447년 명 정통(正統) 12년 《동국정운》 완성에 따른 신숙주의 서문 전문생략.. 옛사람이 글을 지어 내고 그림을 그려서 음(音)으로 고르고 종류로 가르며 정절(正切)로 함과 회절(回切)로 함에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