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와

《새끼줄악서》

결승문자라 정의한것을 잘못된것으로 표식일뿐

문자(글씨)로 칠수없는것입니다.

《새끼줄악서》 라는 용어를 태어나 처음 접해 봅니다. 조선왕조실록을 검색해보니 새끼줄악서라는 용어는 검색이 안됩니다. 그시대에 통용되어 기록에 전하는지요? 아니면 저자께서 새끼줄악서 라는 용어를 새로 창작하셨는지요? 새끼줄로 매듭지어 놓은것을 《결승문자》라 하며 결승문자라 명명한 그시대 학자 또한 어원정립의 잣대를 몰라 오류를 범하게 되신 것입니다. 새끼줄 악서라 하시는것은 결승문자를 지칭합니다. 위로부터 계보(세대)를 표시해 놓은게 결승문자의 기원입니다. 《quipu(계보,가보) 세대를 정하다》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1059499&cid=40942&categoryId=32972 《결승문자는 매듭을 지어 의사 표시를 약속한 행위로 문자로 규정될수 없는 것입니다.》 즉 저자께서 연구하신 바가 맞다면 징소리 장구소리등의 소리에 있어 높고 낮음의 음계를 규정한 음의 표식입니다. (악서=악보) 글씨(문자)는 바닥(터)에 스크래치를 내어(긁어) 그린 그림의 약식을 문자라 하는것입니다. 매듭방식은 고대 전세계에 존재했으며 문자 발전의 전 단계라 보시면 됩니다. 혼동의 여지가 있어 글을 남겨 드립니다. 기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56&aid=0010505002 《조선글씨어원연구회》 #새끼줄악서 #etymologist #etymology #koreahistory #卍 #고조선 #기자조선 #상나라 #단군조선 #조선 #마한 #홍산문명 #글씨 본문가기 https://story.kakao.com/mepssi/JCvZ3MFX0RA

조회수 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어원(etymology) 으로 파헤친 단막극 역사의 결론》 조선왕조실록은 고려사대전 편집 카피본이며 대조선은 서구가 대명 대청등 여러 역사로 쪼갠 흔적중에 하나입니다. 약 5,000년간 韓(khan)이 다스린 세상이 있었습니다. 古한나라(夏+殷=韓) 古한나라 말기인 기자천간(단군)사후 중앙황조(마한=전한)이 삼한(삼국,삼국지,삼국사,위촉오,고려 백제

산동에 청주   북청 즉 북청주 반도에 청주가  하나의 청주지역으로 해수면상승 이전에  기국이 있던 자리로 황해는 한강 건너듯한곳으로  옛 황하강입니다. ■지푸라기 도포에 짚신 신은 거지가 단군인 이상하고 신비로운 도깨비 나라🥰■ 지푸라기 도포에 짚신 신은 거지가 단군이고 황금 마스크(탈,가면)에 무쇠 투구를 쓴 분이 제후국 수령이란다 이게 재야사학자 강